청량초등학교 로고이미지

RSS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우주비행사가 되고싶어
작성자 김세진 등록일 12.01.10 조회수 276

우주는 엄마가 만들어 주신 떡볶이를 만들어 주신것을 먹고있었다.

그런데 먹는 중간에 해골맨 이라는게 엄마를 납치해 갔다.

그래서 우주는 엄마를 찻기위해 우주로 가기로 결심을 하였다.

그런데 링링그리고브이맨그릭깐풍기그리고선글라스맨이 있었다.

그중에서 링링이란 소녀는 지구에서사는 평범한소녀였다.

그런데 그 링링이란 소녀도 우주에 간다고 하였다.

"왜냐하면"우주에가서 자장면을 팔기 위해서다.

라고 링링이 말을 하였다.

그래서 링링이 우주에 간다고 하였다.

그중간에서 선글라스맨이 훈련을 도와주었다.

"왜냐하면" 링이와 우주를 우주로 보내기 위해서다.

그래서 선글라스맨은 우주와 링링이를 도와주었다.

우주는 우주선을 타는데 우주복을 그대로 입고 똥을 싸 버렸다.

그래서 냄새가 퍼지자 링링은 우주를 때렸다.

 

이전글 남극에서 살아남기
다음글 내일은 실험왕